“위안부는 자발적 매춘부” 저자 교수 ‘월급 압류’ 명령

zeevl3yyonhap0020

法, 9천만원 배상 판결 따른 채권압류 및 추심명령 신청 받아들여

박유하 교수 “이제까지 나이브하게 대응…태도 바꿀 것”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이대희 기자 =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59) 세종대 교수의 월급을 압류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은 이달 1일 이옥선(90)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 9명이 박 교수와 세종대 학교법인 대양학원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금 9천만원 압류 및 추심명령 신청을 인용했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압류 신청은 서울동부지법이 지난달 13일 박 교수의 저서 제국의 위안부가 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인격권을 침해했다며 9천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한 데 따른 것이다.

박 교수는 2013년 8월 출간한 이 책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을 ‘정신적 위안자’, ‘군인의 전쟁 수행을 도운 애국처녀’ 등으로 표현했다.

할머니들은 책의 이런 문구 34개가 자신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1인당 3천만원을 배상하라는 민사 소송을 2014년 7월 제기해 최근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았다.

할머니들은 배상을 가집행할 수 있다는 재판부의 선고에 따라 지난달 25일 서울서부지법에 채권압류 및 추심명령을 신청했다.

zeevl3yyonhap0021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박유하 교수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제국의 위안부’ 저자 박유하 세종대 교수가 2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 교수는 2013년 8월 펴낸 ‘제국의 위안부’에서 위안부 피해자들을 ‘자발적 매춘부’, ‘군인의 전쟁 수행을 도운 애국처녀’ 등으로 표현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kane@yna.co.kr

이 신청이 인용됨에 따라 최근 세종대는 손해배상금을 갚을 때까지 이달부터 급여 일부를 압류하겠다는 내용의 메일을 박 교수에게 보냈다.

박 교수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전혀 예상하지 않았던 일로 나눔의 집이 나의 명예를 현재 이상으로 훼손하려는 것 같다”고 썼다.

박 교수는 “이제까지 너무 나이브(순진)하게 대응했다고 새삼 생각한다”며 “우선은 나를 위해서지만 이런 이들이 또다시 누군가를 괴롭히는 일이 없도록 태도를 바꿀 수밖에 없을 듯하다”라고 밝혔다.

박 교수는 피해 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돼 형사 재판도 앞두고 있으며, 지난달 19일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한 상태다.

그는 이달 1일부터는 문제가 지적된 문구 34개를 지운 제국의 위안부 삭제판 파일을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 배포하고 있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