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나무인간병’ 청년 첫 수술 마쳐…”일단 성공적”

baang

<사진출처: 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손발이 마치 나무껍질처럼 변하는 희귀질환에 걸려 세계적으로 화제가 된 방글라데시 남성이 원래 모습으로 되돌아오기 위한 첫 수술을 20일 마쳤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 있는 다카의과대학병원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두 시간여 동안 의사 9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이 아불 바잔다르(26)의 첫 번째 수술을 했다고 다카트리뷴 인터넷판과 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 병원의 사만타 랄 센 박사는 “오른손 다섯 손가락에 있는 사마귀를 모두 제거했다”며 “바잔다르의 첫 수술은 성공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3주간 경과를 지켜본 뒤 두 번째 수술을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글라데시 남서부 쿨나에서 인력거꾼으로 일하던 바잔다르는 10년 전 손에 사마귀가 나기 시작, 양손 전부와 양발 상당 부분이 나무껍질처럼 변했고 일은 물론 혼자 식사와 양치도 할 수 없게 됐다.

센 박사는 그의 질환이 ‘나무인간병’이라고도 불리는 ‘사마귀양 표피이형성증'(Epidermodysplasia Verruciformis)으로 지금까지 인도네시아와 네덜란드 등에서 모두 4명의 발병사례만 보고됐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확립된 치료방법도 없다.

인도네시아에서 환자의 사마귀를 외과적으로 제거했지만 빠른 속도로 재발했고, 네덜란드 환자는 방사선 치료를 했지만 그 부작용으로 암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다카의과대학병원은 위원회를 구성해 그의 진단과 치료 방법을 결정하고 있다. 수술과 치료 비용은 방글라데시 정부가 모두 부담하기로 했다.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