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선 언론보다 지인 신뢰도가 높아”<언론진흥재단>

2015년 7월 14일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언론보도보다 가까운 지인이 올린 콘텐츠 신뢰도가 더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지난 3∼6일 성인 1천1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74.9%가 직접 아는 사람이 SNS에 올린 글을 신뢰한다고 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언론사나 언론인이 작성한 콘텐츠를 신뢰한다는 비율(58.2%)보다 16.7%포인트 높은 수치다.

원래 아는 사이가 아니라 SNS에서 관계를 맺은 이들이나 유명인이 올린 글을 신뢰한다는 비율은 각각 47.8%와 47.3%로 집계됐다.

SNS로만 아는 지인과 유명인의 신뢰도의 경우 트위터 이용자가 페이스북 이용자보다 높은 편이었다.

언론진흥재단은 “SNS 상에서 유통되는 정보 콘텐츠의 신뢰도에는 관계의 친밀도와 직접작성 여부가 큰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같은 내용일지라도 언론사 홈페이지나 포털 뉴스서비스에서 본 뉴스를 신뢰한다는 비율은 47.2%로 SNS에서 접했을 때의 신뢰도(20.2%)보다 2배로 높았다.

즉, 콘텐츠를 노출하는 플랫폼의 신뢰도가 정보 콘텐츠 자체의 신뢰도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게 언론진흥재단의 분석이다.

많이 이용하는 SNS·메신저는 카카오톡(94.6%), 페이스북(68.6%), 카카오스토리(59.2%), 밴드(47.2%), 트위터(31.5%), 라인(17.6%), 텔레그램(8.6%) 순이었다.

지난 한 달 간 SNS에서 가장 많이 한 활동은 ‘다른 사람 글 읽기'(94.5%)였고, ‘메시지 직접 작성해서 올리기'(75.9%), ‘다른 사람이 작성한 글 공유하기'(68.4%), ‘뉴스·블로그 글을 본인 계정으로 가져와 공유하기'(58.3%)가 그 뒤를 따랐다.

SNS에서 매우 또는 약간 관심 있게 보는 정보로는 생활정보(90.6%)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사회(84.9%), 경제(78.8%), 연예·스포츠(73.3%), 문화·예술(70.4%), 정치(57.9%) 순으로 관심을 나타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이며, 응답률은 18.4%이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발간하는 ‘미디어이슈’ 10호에 실렸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