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며 한 말 (ft. MBC)

2018년 3월 9일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출입기자 질문을 받아주셔야죠.”(기자), “그건 반대니까…됐습니다.”(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길환영 전 KBS 사장,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송언석 전 기획재정부2차관의 자유한국당 입당 및 환영식이 열린 9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홍준표 대표와 출입기자들 간에 오간 대화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출입기자 질문을 받아주셔야죠.”(기자), “그건 반대니까…됐습니다.”(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길환영 전 KBS 사장,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송언석 전

길 전 사장 등 세 사람의 입당 소회를 밝히는 인사말이 끝난 후 홍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들이 자리를 뜨려 하자 현장에 있던 취재진은 “질문을 받아달라”고 요구했다.

홍 대표는 “질의 응답을 굳이 해야 하나”고 난색을 보였지만, 기자들의 거듭된 요청으로 결국 문답이 시작됐다.

단연 화제는 최근 MBC를 퇴사한 배 전 아나운서였다. 배 전 아나운서는 한국당의 전략공천으로 오는 6월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출마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출입기자 질문을 받아주셔야죠.”(기자), “그건 반대니까…됐습니다.”(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길환영 전 KBS 사장,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송언석 전

따라서 이와 관련한 질문이 나왔고, 배 전 아나운서는 “(송파을 전략공천은) 결정된 사실이 아닌 게 팩트다. 아무것도 결정된 것은 없다”며 “제가 방송을 하면서 느꼈던 것들과 이 나라에서 지켜야 할 기본적인 가치들을 바로 세우는 데 헌신하겠다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지만, 당에서 어떤 직무를 맡겨주신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MBC 출입기자가 소속을 밝히고 질문을 하려 하자 홍 대표는 “그건 반대니까 됐다”며 자리에서 일어났고, 행사에 참석한 다른 당 관계자들도 함께 자리를 떴다.

 

그러자 기자들 사이에서 “출입기자 질문을 받아주셔야 한다”, “여기 있는 기자들을 무시하는 것인가”, “일방적으로 질문을 받나” 등의 항의가 쏟아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출입기자 질문을 받아주셔야죠.”(기자), “그건 반대니까…됐습니다.”(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길환영 전 KBS 사장,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송언석 전

결국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질의응답은) 끝났다. 한국당 영입·입당 환영식을 이렇게 하는 것은 아니다”며 “이미 한 언론에서 배현진 앵커에 대해 질문을 했다”고 답하며 이날 행사를 정리했다.

이날 환영식은 홍 대표가 세 명의 영입 인사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며 시작했다.

홍 대표는 “언론계 두 분을 모신 배경은 이 정부의 ‘방송탈취정책’에 대해 국민적 심판을 받아보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한 데 이어 “세 분 영입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준비를 위해 새 인물을 속속 영입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출입기자 질문을 받아주셔야죠.”(기자), “그건 반대니까…됐습니다.”(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길환영 전 KBS 사장,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 송언석 전

홍 대표는 배 전 아나운서와 관련, “영입 과정에서 참 힘들었다”며 “얼굴만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소신이 뚜렷하고 속이 꽉 찬 커리어우먼이란 인상을 받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배 전 아나운서는 입당식 인사말에서 “약 석 달 전 정식 인사 통보도 받지 못하고 뉴스에서 쫓겨나듯 하차해야 했다”며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의 ‘자유’라는 가치가 파탄에 놓인 것 아닌가 하는 걱정과 우려를 느꼈다”며 정치권 입문 계기를 밝혔다.

길 전 KBS 사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좌파진영의 언론장악으로 인해 올바른 여론형성이 차단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