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생활 방해해서 미안” 남자친구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공개한 구하라

2018년 9월 18일

구하라와 전 남자친구 A씨가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가 공개됐다.

지난 17일 ‘디스패치’는 남자친구 A씨와 폭행 사건에 휘말린 구하라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인터뷰에 따르면 구하라는 지난 10일 매니저, 연예 관계자 B씨와 함께 점심을 먹었다고 한다. 당시 구하라는 이를 남자친구 A씨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았고, 후에 이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자신을 속였다며 화를 냈다고 한다.

구하라는 자신이 거짓말한 이유에 대해서 “A씨가 평소에는 다정하지만, 남자 이야기만 나오면 싸운다. 친한 동료나 오빠 등이 연락 오면 무섭게 변한다. 싸우고 싶지 않았다”며 “그래서 모임에 남자가 있으면 말을 안 했다. 그날도 마찬가지다. 트러블을 만들고 싶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구하라는 A씨가 언론에 둘이 싸운 일을 공개하겠다고 협박 했다고 주장하며 그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공개된 카카오톡에 따르면 A씨는 구하라에게 “아니 (B씨와) 통화를 너무 오래하시네요”라고 말하자 구하라는 “통화하고 자초지종을 이야기 하라면서요? 와서 무릎 꿇게 하라면서요?”라고 말했다.

이에 A씨는 “어떡할까요?”라고 되물었고, 구하라는 “그러니까 만나서 이야기해요 (B씨가) 다 왔다고 하네요”라고 말했다.

이어서 A씨는 “얘기요? 얘기하고 싶은 생각 없는데”라고 말했고 구하라는 “무릎 꿇게 하겠다고요. 그거 원한다면서요?”라고 전했다.

이어 A씨는 “나 세수를 해봐도 또 일을 (당신) 덕분에 못 가겠어요. 어떡할까요. 아아 미안해요. 그 오빠분 만났을 텐데. 밤 생활 방해해서 미안해요. 저 어떡할지 묻고 싶어서요. 답 없으면 그냥 경찰서 갈게요” 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서 구하라의 후배는 “일 때문에 만나는 남자까지 (A씨가) 의심했다. 술을 마시면 입에 담기 민망한 욕설을 했다. 언니는 싸우기 싫어 거짓말을 했고, 악숙환이 반복됐다. 언니도 그만하자는 편지를 썼었는데 A씨가 태웠다”고 말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구하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