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8시간 공부한 ‘공신’ 강성태가 수능 0점 맞은 이유

2018년 12월 11일

대한민국 대표 ‘공부의신’인 강성태가 수능에서 0점을 받았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하루 18시간 공부한 '공신' 강성태가 수능 0점 맞은 이유

11일 방송되는 KBS ‘1 대 100’에 출연한 강성태는 매년 자발적으로 수능을 보고 후배들을 위해 자발적으로 0점을 받아온 사실을 밝혔다.

그는 “한명이라도 깔아줘야 하니까 일부러 정답을 다 틀리게 적어서 낸다”고 말했다.

하루 18시간 공부한 '공신' 강성태가 수능 0점 맞은 이유

강성태는 2001년 상위 0.01%라는 우수한 성적으로 서울대에 입학했다.

이후 후배 수험생들의 멘토링을 위해 그는 지난해까지 매년 빠짐없이 수능을 봤다.

이에 대해 강성태는 “수험생들이 시험장에서만 느끼는 감정이 있다. 멘토링 하는 데 도움이 되고 시험을 보면 사람이 겸손해진다”라고 언급했다.

하루 18시간 공부한 '공신' 강성태가 수능 0점 맞은 이유

하지만 올해부터 그는 수능을 보지 않기로 했다.

그는 “시험을 보러가면 얼굴을 다 가리고 운동장에서 혼자 도시락을 먹었다. 나를 알아보면 방해가 될 수 있어서 안보기로 결심했다. 주위에서는 ‘연예인병 장난 아니다’라고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하루 18시간 공부한 '공신' 강성태가 수능 0점 맞은 이유

한편 이날 방송에서 강성태는 ‘도시락’과 관련한 수능 꿀팁을 전수하기도 했다.

그는 “평상시 안 먹던 음식이기 때문에 컨디션 조절이 어려울 수 있다. 시험 며칠 전부터 도시락 메뉴를 먹는 훈련을 하고 시험장에 가면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공부의신 강성태’,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