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대성고 학생들이 기자들한테 받고있는 문자 수준;;;

2018년 12월 19일

강원도 강릉시에 있는 한 펜션에서 수능 시험을 본 서울 대성고등학교 남학생 3명이 숨진 가운데, 대성고 학생들이 기자들에게 받는 문자가 시민들의 분노를 키우고 있다.

지난 18일 오후 1시 12분경 해당 펜션 업주가 남학생 10명이 단체 숙박 중 의식을 잃고 쓰러진 것을 발견해 신고했다. 이 중 3명이 세상을 떠났다.

현재 대성고 학생들이 기자들한테 받고있는 문자 수준;;;

사고 후 대성고등학교 역시 비상이 걸렸다. 사고 후 대성고 관계자는 “학생주임 교사가 강릉 현장으로 출발했고 나머지 교사들은 남아 긴급 회의를 하고 있다”고 말하며 “사고를 당한 학생들은 올해 수능을 본 3학년 문과 학생들이다”라고 밝혔다.

교사들뿐만 아니라 대성고 재학생들도 큰 고충을 겪고 있다. 바로 기자들의 끈질긴 연락 때문이다.

현재 대성고 학생들이 기자들한테 받고있는 문자 수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성고 학생들이 직접 기자들에게 받은 메시지가 공개됐다.

페이스북 ‘서울대성고등학교 대신전해드립니다’에서 재학생들을 찾아 번호를 알아낸 기자들은 “3학년 학생 번호 알고 있느냐” “통화를 잠시 할 수 있느냐”고 요구했다.

현재 대성고 학생들이 기자들한테 받고있는 문자 수준;;;

현재 대성고 학생들이 기자들한테 받고있는 문자 수준;;;

한 2학년 후배 학생이 “아직 다수의 학생들이 누구인지도 제대로 파악이 안 된 상태라 번호를 막 드리기가 어렵다”고 말했음에도 기자는 끝까지 “3학년 선배 1명만 연락처를 달라”고 말했다.

다른 대성고 학생 역시 자신에게 걸려온 기자들의 전화를 캡쳐해 공개하기도 했다. 자신이 연락처를 준 적도 없는 기자 5명이 1시간 사이에 전화를 해왔던 것이다.

현재 대성고 학생들이 기자들한테 받고있는 문자 수준;;;

어린 학생들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기자들의 태도에 누리꾼들은 “이러니까 기레기 소리를 듣지”라고 비판하고 있다.

한편 사고를 당한 학생들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펜션에 학생들은 입에 거품을 물고 있는 상태였고, 펜션의 보일러 배기가스의 연통이 분리돼 있었다. 보일러 연통이 실외로 빠져나가 있는 구조인데, 보일러에서 배출되는 가스가 실외로 빠져나가지 못해 학생들이 일산화탄소에 노출됐던 것이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