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펜션 피해자 부모님이 쓴 마지막 편지 내용

2018년 12월 21일

지난 18일 소방청 및 강릉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2분경 강원도 강릉 저동 아라레이크펜션 내에서 투숙하던 고교생 10명 중 3명이 목숨을 잃고 7명이 의식불명인 상태라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이들이 올해 수능시험을 치른 학생들로, 발견 당시 거품을 물고 구토중이었다며 심각한 상황을 전했다.

강릉 펜션 피해자 부모님이 쓴 마지막 편지 내용

이후 소수는 경미하게 의식을 회복했으나 아직도 2명의 학생은 의식이 없는 상태이다.

그러던 중 사고로 숨진 A군의 안타까운 마지막 편지 소식이 보도돼 더욱 애잔함을 사고있다.

강릉 펜션 피해자 부모님이 쓴 마지막 편지 내용

지난 19일 한겨레가 A군의 어머니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A군의 어머니는 “수능 끝나고 친구들이랑 여행을 가겠다고 했는데 안갔으면 좋겠더라. 직접 철도청에 전화해 기차가 안전한지 물었고 펜션도 어떤 곳인지 알아본 뒤 보냈다”며 입을 열었다.

강릉 펜션 피해자 부모님이 쓴 마지막 편지 내용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불안한 마음이 있던 A군의 어머니는 17일 밤 전화를 걸어 안부를 물었는데 A군은 “잘있다. 자꾸 전화하면 친구들이 마마보이라고 한다”며 어머니를 안심시켰다고 한다.

사고 당일 날에도 어머니는 오전 10시 14분 “잘있냐, 사진 좀 보내달라”는 내용의 문자를 받았지만 답장은 오지 않았다.

전화를 걸고싶었으나 전날 아들이 한 말이 마음에 걸려 계속해서 망설인 어머니는 결국 강릉 펜션에서 고등학생 10명에게 사고가 일어났다는 소식을 뉴스에서 접하고말았다.

강릉 펜션 피해자 부모님이 쓴 마지막 편지 내용

A군의 어머니는 급하게 병원에 연락했고 “사-망하셨다”는 청천벽력같은 소식을 접했다.

평소 A군은 아픈 아버지와 장애가 있는 누나를 돌보고 싶다며 사회복지사를 꿈꿔왔던 것으로 전해져 주변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A군의 어머니는 “다음 생에는 더 좋은 집에서 더 좋은 부모 만나서 다시 꽃피거라. 모든 짐을 다 벗어던지고 나비처럼 날아서 좋은 세상으로 날아가라”는 마지막 편지를 전했다.

강릉 펜션 피해자 부모님이 쓴 마지막 편지 내용

한편 지난 19일 MBN이 강릉 펜션 사고 전날인 17일 촬영된 CCTV를 공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들은 양 손에 먹을 것을 잔뜩 들고 마당 안 천막에서 고기를 구워 먹으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강릉소방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