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성-매-매 여자들이 경찰에 가서 한 말;;;

2019년 4월 25일

前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성-매-매에 연루된 여성 17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前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성-매-매에 연루된 여성 17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성-매-매와 연관된 여성 17명을 조사해 입건했다”고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성-매-매와 연관된 여성 17명을 조사해 입건했다”고 밝히며 “이들은 대부분 성매매 혐의 사실을 시인했다”고 전했다.

이어 “여성 17명을 입건했는데 그중에는 성매매 여성도 있고, 성매매 알선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前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성-매-매에 연루된 여성 17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성-매-매와 연관된 여성 17명을 조사해 입건했다”고

현재 입건된 여성들 모두 승리의 일본인 투자자 성접대 의혹과 연루된 인물들로 알려졌다.

승리와 승리의 동업자 유 모 씨(34)는 지난 23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2015년 12월 한국을 찾은 일본인 투자자 일행 7~9명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혐의 등에 대한 조사다.

당시 일본인 일행은 서울의 5성급 호텔 고급 객실에 머물렀고, 경찰은 유 씨가 이틀 내내 성매매 여성들을 불러 이들의 호텔 방에 들어가게 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前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성-매-매에 연루된 여성 17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성-매-매와 연관된 여성 17명을 조사해 입건했다”고 前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성-매-매에 연루된 여성 17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성-매-매와 연관된 여성 17명을 조사해 입건했다”고

두 사람은 지금까지 경찰 조사에서 일관되게 “성매매와 성 접대는 없었다”라고 부인했지만 경찰이 유 씨에게 성매매 여성들을 관리하는 40대 여성에게 돈을 송금한 내역을 보여주자 유 씨는 “죄송하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이와 별도로 2015년 일본인 투자자를 위한 크리스마스 파티,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 파티 등에서 성 접대 의혹이 여러 차례 불거진 상태다.

前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 접대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성-매-매에 연루된 여성 17명을 입건해 수사 중이다.
25일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성-매-매와 연관된 여성 17명을 조사해 입건했다”고

경찰은 팔라완 생일 파티와 관련 행사를 기획한 대행업체 관계자 2명 등 12명을 조사했으며 일본인 투자자의 방한과 관련해 27명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성매매 알선 의혹과 관련 승리와 유 씨를 각각 4차례 불러 조사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