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근무 시절에 판사를 구했다는 전설적인 연예인

2019년 5월 28일
						
						

김종민이 판사를 구한 사연이 화제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에 출연한 가수 김종민이 과거 공익근무 시절 법정에 갇힌 판사를 구했던 사연을 전했다.

이날 MC 전현무는 “김종민 씨가 서울고등법원에서 공익근무 할 당시에 뛰어난 상황 판단력으로 판사님을 구했다는 전설적인 얘기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민은 쑥스러운 듯 “서울고등법원에서 대체 복무할 때, 법정 안에 있었다. 그런데 법정 싸움 도중에 갑자기 정전이 났는데, 법정은 모든 것이 폐쇄돼서 있기에 순식간에 깜깜해졌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순간적으로 판사들이 테러를 당할 수 있다고 생각이 든 김종민은 당시 뒷문으로 판사들을 대피시켰다.

전현무는 “그 내용이 당시 신문 기사에 실렸다”고 기사를 언급하면서 놀라워하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김종민은 “본능적인 판단이었다”면서 이에 뿌듯해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가능한~~!! 대단하다! 상황 판단력이 뛰어나다”, “김종민은 그냥 어리바리한 게 컨셉이다. 실제로는 스마트하고 똑똑한 분 같다”라는 댓글을 남기며 놀라운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김종민 인스타그램 및 tvN 문제적 남자 캡처 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