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접.대 자리 동석’ 황하나 카톡 내용

2019년 5월 28일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가 YG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 자리에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와 동시에 과거 그녀가 불법 촬영물을 유포했다는 의혹도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YG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단독 취재 내용을 공개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지난 2014년 7월 YG 엔터테인먼트가 동남아 재력가 2명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증언을 입수했다.

재력가들이 찾아온 강남의 한 고급 레스토랑에는 YG 측 핵심 인물도 동석했다.

목격자 A 씨는 “최소 3번 YG 인물들이 재력가들과 만났다. 또 소속 유명 가수들이 나와 긴 시간 동안 얘기한 것으로 안다”고 주장했다.

A 씨가 본 사람은 남성 8명, 여성 25명 정도였다. 여성 중 10명 이상은 정마담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이었으며, 그 중 황하나도 포함됐다.

A 씨는 “이들은 식사를 마치고 클럽 NB로 갔다. 외국인 재력가들은 마음에 드는 여성들을 선택해 숙소로 갔고, 주로 다음날 저녁식사에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매번 자리마다 술집 아가씨들이 많았고 이른바 2차도 있었다. 일부 여성들은 재력가들의 전용 헬기를 타고 외국에 가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스트레이트 보도가 나온 뒤 황하나의 이름은 연일 포털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언급되며 관심을 모았다.

앞서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황하나는 과거 소셜미디어를 통해 불법 촬영물을 지인에게 전송했다는 혐의로 추가 수사를 받았다.

지난달 한 제보 페이지 운영자는 소셜미디어에 “황하나가 옷을 벗은 여성이 약에 취해 춤추는 동영상을 보냈다”고 주장하며 황하나와 제보자가 나눈 카톡 대화를 공개했다.

채팅방 속 상대방 이름이 ‘하나’로 되어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페이지 운영자는 CBS 노컷뉴스에 “황하나가 성관계 동영상으로 여러 사람을 협박했는데, 이걸 어디서 구한 것인지 이해가 안간다. 피해자가 한 두명이 아니고 제보 들어온 것만 4명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 분들은 연락이 없고, 갑자기 남의 성관계 동영상을 받았던 분들이 당황스럽다며 제보를 줬다”면서 “동영상 피해자는 확실히 여럿”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 ‘스트레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