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치 못한 효린 학폭 사건의 결말…

2019년 5월 28일
						
						

걸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의 이른바 ‘학폭 미투’ 사건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마무리되는 양상이다.

28일 스포티비뉴스의 단독 보도에 따르면 효린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한 피해자 A 씨와 효린 측은 과거 일에 대해 충분히 대화를 나눈 뒤 쌓였던 오해를 풀고 원만하게 합의했다.

효린 소속사는 “양 측이 긴 대화 끝에 원만하게 잘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A 씨는 지난 25일 15년 전 효린과 같은 중학교에 다니며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A 씨는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 동안 효린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며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을 뺏기고 온갖 이유를 갖다 붙이며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말을 듣고 놀랐다.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사과하라고 장문의 글을 보냈지만 답장이 없었다”고 말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효린 측은 함께 만나 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를 밝혔으나, A 씨는 돌연 자신의 게시글을 모두 삭제했다.

그러자 효린 측은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글을 삭제했다”며 강경한 법적대응을 예고해, 양 측의 첨예한 진실공방이 예상됐다.

그러나 예상과는 달리 ‘학폭 미투’ 논란이 터진 지 단 3일 만에 양 측이 원만한 합의를 도출하며 갈등을 봉합한 모양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효린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