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가 양현석 접-대 자리에서 했던 진짜 역할

2019년 5월 28일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가 마약에 이어 ‘성-접-대 자리 동석’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7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보도에 따르면 황하나는 YG 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자리에 동석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14년 7월 YG 엔터테인먼트가 동남아 재력가 2명 상대로 성-접-대를 했다는 증언을 입수한 스트레이트 측은 목격자 A 씨의 말을 빌려 “여성 25명 중 여성 10명은 일명 정마담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들이었고, 그 중 황하나가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A 씨는 “이들은 식사를 마치고 클럽 NB로 갔다. 외국인 재력가들은 마음에 드는 여성들을 선택해 숙소로 갔고, 주로 다음날 저녁식사에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매번 자리마다 술집 아가씨들이 많았고 이른바 2차도 있었다. 일부 여성들은 재력가들의 전용 헬기를 타고 외국에 가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스트레이트 팀 고은상 기자는 황하나가 ‘영어 통역사’로 그 자리에 있었다고 밝혔다.

고 기자는 “당시 모임에 참석했던 재력가들은 해외에서 온 사람들이다. 영어를 통역할 수 있고,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는 사람이 필요했다“고 말하며 “황하나는 미국에서 왔다. 그러다 보니까 그 자리에 초대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하나와 주변인물을 역순으로 추적하며 YG의 성-접-대 의혹을 취재하게 됐다고 말했다.

고 기자는 “태국 재력가의 성폭행 피해자를 만났는데 너무 가슴이 아팠다. 혹시 여기에 YG의 배후가 있는 것 아닌가 추적하고 있었는데, 태국인 재력가의 SNS 친한 인물 중에 황하나 씨를 발견했다”면서 “‘황하나가 어떻게 이 사람을 알까’ 주변 인물들을 탐색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YG 사람들을 만났다고 해서 역순으로 취재가 됐다”고 취재 경위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것보다 더 많은 제보가 있다. 이 자리뿐만 아니라 다른 자리에 대한 굉장히 구체적인 제보가 있고 확인단계에 있다”고 발언했다.

한편 YG 엔터테인먼트과 양현석 측은 “여성들이 많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여성들을 동원한 정마담도 아는 사람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성-접-대 사실을 알지 못했고 식사비를 계산하지 않았다. 전혀 모른다. 재력가들과 추가 접촉도 없었다. 정 마담은 알지만 여성들이 왜 참석했는지는 모른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MBC ‘스트레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