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후 계속 방송 끊기자 잔나비가 보인 반응

2019년 5월 29일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최근 여러 논란으로 활동에 제동이 걸린 밴드 잔나비가 허위사실과 악의적 비방에는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28일 공식입장을 내고 “잔나비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 사실에 기반한 게시물과 댓글들이 무분별하게 게재돼 오늘 법무법인(유한) 강남과 수임 계약을 했다”라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인 비방에 대해 법적 대응을 진행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아울러 최근 잔나비의 방송 출연 등 스케줄이 잇따라 취소됐다는 보도와 관련, “일방적인 스케줄 취소는 없었으며 방송 제작진분들과 협의 후 추후에 재출연 일정을 논의 중이니 억측은 자제해달라”라고 강조했다.

잔나비 측은 학교 폭력 논란을 시인하고 자진 탈퇴한 전 멤버 유영현에 대해서는 “멤버 전원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무거운 마음으로 무대에 임할 예정”이라며 “모든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라고 했다.

앞서 잔나비는 멤버 유영현이 학교폭력 가해자란 논란에 휩싸였다.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밴드에서 자진 탈퇴했다.

이어 보컬 최정훈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향응 제공 혐의를 받는 사업가의 아들로 회사 경영에도 참여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활동에 위기를 맞았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