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들이 ‘시험 합격 기준’에 불만이라는 이유

2019년 7월 2일
						
						

지난 28일 방송된 KBS1 거리의 만찬 프로그램에는 홍익지구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현직 경찰들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간 경찰관들을 둘러싸고 있던 각종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그 중에서도 가장 큰 논란이 되었던 이슈는 대림동 여경 사건.

방송에서는 당시 주취자를 제압하던 여겅이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내용의 영상이 공개되었고 김복준 교수는 “공부집행방해 현행범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이미 제압한 상태였다. 한 쪽 수갑을 채우는 데 도움을 청한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성수 경장도 “같은 남자 대 남자로도 자신보다 덩치가 작고 키가 작아도 반항하면 제압 자체가 힘들다”고 강조했다.

대림동 여경 사건을 통해 여경 시험 합격 기준에 대한 이야기 또한 조심스레 나왔다.

현지나 순경은 “여경들도 시험 기준에 불만을 표하고 있다. 남경과 똑같은 기준을 적용해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지은 경정은 실무에 맞는 체력 조건을 연구중이라며 익명성을 무기로 무차별하게 비난해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윽고 이지은 경정은 “경찰관들을 믿어 주고 인권을 지켜주는 것이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다고”고 말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무조건적인 비난은 너무한 듯”, “대림동 여경은 진짜 욕 많이 먹은 듯”, “아니 먼저 경찰을 믿게 만들어줘야 믿지;;”, “니네부터 시민들 인권 지켜줘라”, “비난도 하지말라는 협.박인가”, “먼저 쫌 잘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1 거리의 희열 방송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