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금 나온 ‘해리포터’ 영화 속편 제작 소식

2019년 9월 9일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로 끝난 줄만 알았던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가 속편으로 돌아온다.

방금 나온 '해리포터' 영화 속편 제작 소식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폭스 뉴스는 “해리포터 작가 조앤 K 롤링이 ‘해리포터와 저주받은 아이’ 영화화의 힌트를 던졌다”고 전했다.

8번째 해리포터 시리즈인 ‘해리포터와 저주받은 아이’는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9년 후를 그린 이야기로, 연극으로 제작돼 런던과 뉴욕에서 큰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방금 나온 '해리포터' 영화 속편 제작 소식

이에 많은 팬들은 영화화를 원했지만 이미 ‘해리포터: 죽음의 성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기 때문에 가능성이 적어보였다.

그러나 워너 브라더스는 최근 원작의 영화 판권을 샀으며 곧 제작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방금 나온 '해리포터' 영화 속편 제작 소식

해리포터의 다니엘 래드클리프, 헤르미온느의 엠마 왓슨, 론 위즐리의 루퍼트 그린트 모두 영화에 복귀할 예정이다.

방금 나온 '해리포터' 영화 속편 제작 소식

제작 루머가 나온 뒤 해리포터의 작가 조앤 K 롤링 역시 트위터에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그는 “가끔 어둠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온다”라는 글과 함께 해리포터와 저주받은 아이를 태그에 넣어 영화화 소식을 알렸다.

방금 나온 '해리포터' 영화 속편 제작 소식

해리포터와 저주받은 아이는 원작이 2부작이기 때문에 영화 역시 2부작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