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30년 동안 삼겹살 못 먹을 수도 있는 현재 상황..

2019년 9월 18일

대한민국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음식 ‘삼겹살’을 30년 동안 먹지 못한다는 경고가 나왔다.

앞으로 30년 동안 삼겹살 못 먹을 수도 있는 현재 상황..

최근 불거진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병 때문이다.

18일 서울대학교 농경제사회학부 문정훈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옥문이 열렸다. 우리는 과연 막을 수 있을 것인가?”라고 말문을 열었다.

앞으로 30년 동안 삼겹살 못 먹을 수도 있는 현재 상황..

이어 문 교수는 “최악의 경우 신선육 냉장 삼겹살은 30년간 먹기 힘들게 될지도”라며 “정부는 국가 재난을 선포하고 지나치다고 생각될 정도로 방역을 하지 않으면 도저히 막을 수 없을 듯”이라고 충고했다.

그러면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아직 우리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기존의 방역 체계로는 어쩌면 전혀 막을 수 없는 질병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으로 30년 동안 삼겹살 못 먹을 수도 있는 현재 상황..

앞으로 30년 동안 삼겹살 못 먹을 수도 있는 현재 상황..

끝으로 “이럴 때 정부가 과감히 나서주어야 한다”며 “준전시 상황이라 생각하고 과감하고 신속한 의사 결정과 일사불란한 작전 전개를 하지 않으면 한반도에 돼지는 씨가 마를 지도”라고 덧붙였다.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병한 후 연천군에서도 나와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 중이다.

앞으로 30년 동안 삼겹살 못 먹을 수도 있는 현재 상황..

이에 정부는 특단의 조치를 내려 전국 돼지 농장을 대상으로 48시간 동안 일시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이 같은 여파로 돼지고기 경매가도 33% 급등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 지역은 60% 가까이 폭등했다. 소비자 가격으로 반영되는 데는 최대 1~2주가 걸릴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