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카라 사용하는 사람들 당장 제품 확인해봐야하는 이유

2019년 10월 11일
						
						

현재 일본산 화장품을 쓰는 사람들에게 큰일날 소식이 전해졌다.

일본에서 우리나라로 수출한 화장품 중 마스카라 3.3톤에서 방사능이 검출되어 반송 처리된 것이 밝혀졌다.

문제는 방사능이 적발됐음에도 불구하고 관세청에서 해당 수출업체의 통관을 지속했고 올해 7월까지 총 5.1톤의 화장품이 국내로 반입됐다는 것.

관세청 자료에 의하면 인천공항 세관은 지난해 10월 일본산 마스카라 제품 3.3톤에서 방사능을 검출했다. 핵종은 토륨으로 단위시간당 흡수되는 방사선량인 선량률은 0.74μSv/h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배경준위(0.15~0.2μSv/h)의 3배를 초과한 수치이다.

현재 방사선이 검출된 제품은 반송 처리 된 상태지만, 적발 이후에도 해당 수출업체가 우리나라로 약 5.1톤 규모(약 10억 9000만원)의 화장품을 수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세청이 해당 수출업체 적발 후 총 13차례 통관을 지속했지만 이 중 방사능 검사는 단 3차례 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일 똑바로 하자..”, “지긋지긋한 방사능”, “왜 일본이 우리 옆나라일까”, “이래도 불매 안한다고?”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