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죽음 이후 옛동료 빅토리아가 ‘분노’해 남긴 글

2019년 10월 21일

빅토리아가 루머를 만드는 사람들을 저격, 비판했다.

설리 죽음 이후 옛동료 빅토리아가 '분노'해 남긴 글

17일 빅토리아는 자신의 웨이보에 “다른 사람의 인생에 함부로 이래라저래라 하지 말라. 선의의 충고도 선이 있다. 선 넘지 말라. 무슨 자격으로 다른 사람에게 그러는지 모르겠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본인 인생이나 신경 쓰라. 현재를 살라. 선한 마음을 갖고 살면 그것으로 충분하다”라고 덧붙였다.

설리 죽음 이후 옛동료 빅토리아가 '분노'해 남긴 글 설리 죽음 이후 옛동료 빅토리아가 '분노'해 남긴 글

또한 빅토리아는 SNS를 통해 루머를 만들고, 사람들 사이 관계를 측정하는 이들의 행동을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일부 누리꾼들은 최근 설리가 사망한 뒤 f(x)(에프엑스) 멤버로 함께 활동했던 빅토리아와 크리스탈이 추모글을 남기지 않는다는 글을 인터넷과 모바일에 남기기도 했다. 빅토리아는 이런 누리꾼들의 태도를 지적하는 글을 남긴 것으로 보인다.

설리 죽음 이후 옛동료 빅토리아가 '분노'해 남긴 글

실제로 빅토리아를 비롯한 f(x) 멤버들은 설리의 빈소를 방문해 자리를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설리는 지난 14일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특별한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설리 죽음 이후 옛동료 빅토리아가 '분노'해 남긴 글

설리는 지난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에 출연, 아역배우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2009년에 그룹 에프엑스로 다시 데뷔해 ‘첫사랑니’, ‘레드 라이트’ 등의 곡을 발표해 인기를 끌었다. 2015년에는 팀을 탈퇴하고 배우와 방송인으로서 활동에 집중해왔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