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된장국에 ‘새 깃털’ 나온 뒤 벌어진 일 (+실제상황)

2019년 10월 22일

음식 안에서 벌레나 머리카락을 발견하는 경우는 많지만 새 깃털이 들어있는 상황은 상상하기 어렵다. 하지만 실제상황이다.

식당 된장국에 '새 깃털' 나온 뒤 벌어진 일 (+실제상황)

지난 1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북대 문화관 식당 국에서 새 깃털이 나왔다’는 글이 올라와 빠르게 확산됐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검은색 새 깃털 하나가 된장국에 들어가 있는 모습이었다.

글을 쓴 누리꾼은 “친구가 같이 밥 먹던 애 국에서 이런 게 나왔다고 사진 찍어서 보내줬다”라며 “이게 어떻게 들어간 것이냐. 심한 것 아니냐”라고 말했다.

식당 된장국에 '새 깃털' 나온 뒤 벌어진 일 (+실제상황)

이 사실을 식당 직원에게 알리자 직원은 “미안하다”고 사과하며 “이게 뭔지 분석해봐야겠다”고 말했다.

새 깃털이 나온 것만으로도 충격적이지만 학교 측의 대처가 논란에 불을 지폈다.

학교 측은 작은 포스트잇 쪽지 하나에 “10월 19일 토요일 중식 배추 된장국에 깃털이 나온 점 대단히 죄송합니다. 조리원 교육을 철저히 하여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는 글로 사과문을 올렸다.

식당 된장국에 '새 깃털' 나온 뒤 벌어진 일 (+실제상황)

정식 공문도 아닌 단순히 포스트잇에 적은 사과문에 학생들은 더욱 분노했다.

누리꾼들 역시 “새 깃털 나온 것도 화나는데 사과를 저런 식으로 하네” “저기는 학생들 절대 안가겠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