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늦게 밝혀진 유튜버 ‘성명준’의 실제 과거..

2019년 10월 23일

유튜버이자 아프리카 BJ로 활동하는 성명준이 사기 및 협박 혐의로 징역을 선고받은 가운데, 그의 과거가 재차 논란이 되고 있다.

뒤늦게 밝혀진 유튜버 '성명준'의 실제 과거..

앞서 성명준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징역 1년 3개월 받았습니다. 너무 억울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카메라 앞에 앉은 성명준은 “오늘 무거운 이야기를 드리려고 한다”라며 “너무 억울하고 답답한 마음에 영상을 찍기로 했다”고 밝혔다.

뒤늦게 밝혀진 유튜버 '성명준'의 실제 과거..

그는 “2017년 중고차 매매 사업에 뛰어든 후 두 명의 지인에게 (자신의)가게를 처분했다. 계약이 성사된 후 가게를 넘겨 받은 지인들이 권리금에 대해 물었고, (지인들이) 실망할까 우려해 750만원을 1억2000만원으로 불려 답했다”며 “지인들은 가게 운영이 부진을 겪자 권리금 액수를 따져 물으며 소송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현재 성명준은 변호인과 상의해 항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뒤늦게 밝혀진 유튜버 '성명준'의 실제 과거.. 뒤늦게 밝혀진 유튜버 '성명준'의 실제 과거..

이 가운데 과거 그가 아프리카 방송에서 패싸움을 했던 과거를 밝혔던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생방송을 하던 성명준은 “친구들과 5대7로 패싸움을 했다. 내 친구가 먼저 때렸다. 얼마나 크게 싸웠냐면 결국 경찰서에 갔다. 한 명이 식물인간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 명 넘어뜨렸는데 코가 깨져서 피가 줄줄 흐르더라. 변기통, 뚝배기, 삽이 날아다녔다”라고 일화를 공개했다.

뒤늦게 밝혀진 유튜버 '성명준'의 실제 과거..

식물인간이 됐다는 말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그의 모습에 누리꾼들은 “소름돋는다” “저런 걸 방송에서 웃으며 이야기 하다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성명준 유튜브,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