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가 비아이 ‘생일’에 대놓고 한 발언 내용

2019년 10월 24일

아이돌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으로 그룹을 탈퇴한 비아이의 팬과 설전을 벌였다.

한서희가 비아이 '생일'에 대놓고 한 발언 내용

지난 23일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비아이의 팬은 한서희의 인스타그램을 찾아와 비아이의 생일을 축하해달라는 글을 남겼다.

이 팬은 “오늘 한빈(비아이 본명) 생일이다”라고 메시지를 보내자 한서희는 영어로 “지X”이라는 글을 남겼다.

한서희가 비아이 '생일'에 대놓고 한 발언 내용

앞서 한서희는 지난 6월 비아이가 대마 의혹을 받게 되면서 이슈의 중심에 섰다.

당시 한 매체는 비아이가 지난 2016년 지인과 나눈 대마 관련 모바일 메신저 대화 일부를 재구성해 공개했다. 이 대화의 지인은 그룹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지난 2017년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등을 선고받은 한서희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서희가 비아이 '생일'에 대놓고 한 발언 내용

비아이는 대마 의혹이 불거지자 팀을 탈퇴했다. 그는 당시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사과했고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 했다”고 전했다.

한서희가 비아이 '생일'에 대놓고 한 발언 내용
비아이가 글을 올리고 얼마 뒤 아이콘 소속사 YG 역시 공식 입장을 내고 “김한빈의 문제로 실망을 드린 모든 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김한빈은 이번 일로 인한 파장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으며, 당사 역시 엄중히 받아들여 그의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한서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