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중 교통사고 사.망 사건 후 소속사 입장 안나오는 이유

2019년 10월 24일

배우 정원중이 교통사고를 내 피해자가 사망한 가운데, 소속사에서 입장 발표가 나오지 않아 눈길을 끌고 있다.

정원중 교통사고 사.망 사건 후 소속사 입장 안나오는 이유

앞서 양평경찰서에 따르면 배우 정원중은 지난 22일 오후 7시께 경기도 양평군 양평읍 한 대형마트 앞에서 운전을 하던 중 교통사고를 냈다.

당시 정원중은 마트로 좌회전을 하는 중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정원중 교통사고 사.망 사건 후 소속사 입장 안나오는 이유 정원중 교통사고 사.망 사건 후 소속사 입장 안나오는 이유

이 사고로 오토바이를 몰던 17세 배달업체 직원 A 씨가 크게 다쳐 양평병원으로 곧바로 이송돼 응급처치를 받았다. 이후 헬기 이송을 준비하던 중 심정지가 발생해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정원중의 소속사였던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정원중과 1개월 전에 계약이 만료됐다. 재계약을 진행하지 않기로 했고, 이번 사안에 대해서 입장을 밝히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정원중 교통사고 사.망 사건 후 소속사 입장 안나오는 이유

현재 정원중은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 출연 중이다. 제작진도 “보도를 접하고 상황을 파악 중이다”라고 입장을 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