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한 지드래곤이 욕 먹고 있는 또 다른 이유..

2019년 10월 29일

전역 후 팬들 앞에서 바른 경례 자세를 취하지 않아 비판을 받은 지드래곤. 하지만 일부 팬들은 다른 이유로 그를 욕하고 있었다.

전역한 지드래곤이 욕 먹고 있는 또 다른 이유..

지드래곤은 지난 26일 ‘백골 부대’ 강원도 철원군 육군 제3보병사단에서 1년 9개월 간의 군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만기 전역을 했지만 그를 바라보는 시선이 따뜻한 것만은 아니다.

전역한 지드래곤이 욕 먹고 있는 또 다른 이유.. 전역한 지드래곤이 욕 먹고 있는 또 다른 이유..

지드래곤은 지난 2월 잦은 휴가로 상병 진급이 누락된 적이 있다.

당시 3사단은 “지디는 휴가를 76일 사용했고 이 중 병가가 47일이었다”라며 “나머지 휴가는 일반 병사 휴가 사용과 똑같이 적용돼 문제가 없다”라고 해명했다.

전역한 지드래곤이 욕 먹고 있는 또 다른 이유..

하지만 일반 남성들이 군 복무 기간 중 50일에 가깝게 병가를 사용하는 경우는 거의 없기 때문에 지드래곤에 대한 특혜가 아니라는 논란이 불거졌다.

또 ‘대령실 입원’ 논란이 터진 적도 있다.

전역한 지드래곤이 욕 먹고 있는 또 다른 이유..

입대 3개월차에 지드래곤은 민간 병원에서 발목 수술을 받고 군 병원에서 재활을 했는데, 대령실에 입원해 특혜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국방부는 “지드래곤이 1인실에 입원했다. 본인뿐만 아니라 다른 입원 환자 안정을 위해 내린 조치다”라고 밝혔다.

전역한 지드래곤이 욕 먹고 있는 또 다른 이유..

이와 같은 특혜 논란으로 전역을 한 뒤에도 일부 팬들은 “꿀 빨다가 나왔다” “고생을 안했으니 경례가 저렇지”라는 등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