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운동선수가 자기 꼬시려고 DM 보냈다는 여초 회원

2019년 10월 31일

인스타그램을 이용하는 한 여성이 운동선수에게 개인 쪽지인 DM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유명 운동선수가 자기 꼬시려고 DM 보냈다는 여초 회원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남긴 여성 회원 A 씨는 “운동선수한테 DM왔다”는 제목으로 글을 작성했다.

그는 “내 인스타 볼 것도 없고 팔로워 100명도 안되는데 갑자기 운동선수한테 DM와서 이야기 중이다”라고 주장했다.

유명 운동선수가 자기 꼬시려고 DM 보냈다는 여초 회원

A 씨가 올린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본 운동선수가 DM으로 관심을 드러냈다는 것.

실제 운동선수들 중에는 인스타그램에서 본 마음에 드는 이성에게 개인적으로 DM을 보내 추파를 던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유명 운동선수가 자기 꼬시려고 DM 보냈다는 여초 회원

A 씨의 글을 본 누리꾼들 역시 “실제 저러는 경우를 많이 봤다” “운동하는 고등학생들이 많이 그러더라”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A 씨의 글에 댓글을 단 다른 회원은 다소 비현실적인 이야기를 해 눈길을 끌었다.

유명 운동선수가 자기 꼬시려고 DM 보냈다는 여초 회원

이 회원은 “나는 레알 마드리드 선수한테 DM을 받았다”고 황당한 주장을 했다.

전세계에서 가장 큰 축구 클럽 중 하나인 레알 마드리드 소속 선수가 한국 여성과 만나기 위해 DM을 보냈다는 주장은 믿기 어렵다.

유명 운동선수가 자기 꼬시려고 DM 보냈다는 여초 회원

이에 누리꾼들은 “레알은 너무 갔다” “말도 안되는 소리를 하고 있다” “허언증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