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한테 “한번 하실래요?” 문자 보낸 남중딩 사건..

2020년 2월 14일

한 중학생이 순간의 성욕을 이기지 못하고 선생님께 성희롱을 저질러 논란이 되고 있다.

여교사한테 한번 하실래요? 문자 보낸 남중딩 사건..

지난해 8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진짜 진지하게 오늘 성에 관해서 큰 실수를 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16살 중학생이라고 소개한 글쓴이는 “금요일마다 수업이 있는데 그 수업 선생님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여교사한테 한번 하실래요? 문자 보낸 남중딩 사건.. 여교사한테 한번 하실래요? 문자 보낸 남중딩 사건..

이어 “한창 성에 욕구가 많아 오늘 선생님께 문자를 보냈다”면서 “전 이제 어떻게 해야하나요, 창피해서 선생님 얼굴은 볼 수 있을까요”라고 전했다.

그가 첨부한 사진에는 선생님과의 문자메세지 내역이 올라와 있었다.

여교사한테 한번 하실래요? 문자 보낸 남중딩 사건.. 여교사한테 한번 하실래요? 문자 보낸 남중딩 사건..

저녁 8시 41분 경 글쓴이는 “선생님 저랑 한번 하실래요”라고 메세지를 보냈다.

이후 10분 뒤 정신을 차린 그는 “선생님 이건 못본걸로 해주세요”라고 문자를 보냈다.

여교사한테 한번 하실래요? 문자 보낸 남중딩 사건.. 여교사한테 한번 하실래요? 문자 보낸 남중딩 사건..

이어서 “엄마한텐 비밀로 해주세요”라면서 “친구한테 장난치려던 건데 잘못보냈다”고 변명했다.

그러나 약 한시간 뒤 선생님께 “미쳤었나봅니다, 순간의 성욕을 주체하지 못했어요, 뭐라고 답장이라도 주세요”라며 실토하는 문자메세지를 보냈다.

여교사한테 한번 하실래요? 문자 보낸 남중딩 사건..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명백한 성희롱이다”, “선생님이 꼭 신고했으면 좋겠다”, “학생 부모한테 꼭 알려야 한다”등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