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서울이 기성용한테 했다는 정신나간 발언 (feat.구자철피셜)

2020년 2월 14일
						
						

K리그 복귀를 추진했던 기성용에게 FC 서울이 말도 안되는 발언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기성용의 절친 구자철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슛별친’에 ‘기성용이 K리그 복귀를 결정하며 했던 각오’라는 제목으로 기성용의 K리그 무산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14일 공개된 영상에서 구자철은 “성용이와 얘기를 충분히 하고 영상을 찍는다. 난 축구 팬으로서, 기성용의 팬으로서, 축구 팬으로서 이야기 한다. FC 서울 팬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구자철은 “성용이나 (이)청용이나 항상 유럽에 있으면서 자주 연락을 했다. 우리 모두 ‘K리그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팬들에게 보여주자’고 다짐하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성용이가 K리그로 복귀하겠다고 마음을 먹은 것 자체가 놀랍고 대단한 선택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축구 팬으로서 설레임을 가지고 있었는데, 성용이와 대화를 해보면 이미 마음의 상처를 많이 받은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기성용은 절대 K리그 가서도 설령설령 뛸 선수가 아니다”라고 우회적으로 FC 서울을 겨냥했다.

구자철은 “최근 5일 동안 성용이와 통화하면서 똑같은 마음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처음 유럽에 진출해서 살아남기 위해서 개같이 운동하던 시절처럼 할 생각이었다. 팬들의 기대를 충족시켜주고 싶으니까”라고 말했다.

또 “성용이가 나한테 K리그 간다고 했을 때 그랬다. ‘내가 정말 K리그 레벨 이상인 선수임을 보여주겠다’라고”라고 덧붙였다.

구자철은 영상에서 연신 아쉬움을 드러냈다.

영상을 본 팬들은 “이렇게라도 영상을 올려줘서 고맙다” “FC 서울은 최고의 K리그 흥행 카드를 발로 차버린 것이다” “어떻게 기성용한테 설렁설렁 하지 않겠냐는 말을 할 수가 있느냐”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슛별친’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