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위 쎄서 불편하네요” 비난에 이희은 사장이 보인 반응

2020년 2월 17일

출중한 미모와 몸매로 연예인 못지 않은 사랑을 받고 있는 쇼핑몰 CEO 이희은 씨가 ‘수위가 쎄다’는 지적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수위 쎄서 불편하네요 비난에 이희은 사장이 보인 반응

이희은 씨는 최근 유튜브 채널 ‘[주]리히이희은’에 올라온 영상 공지를 통해 “리히 유튜라마 유니버스(LYU)의 설정과 콘셉트, 그리고 각 캐릭터들이 마음에 안 든다면 보지 말고 그냥 나가달라. 앞으로도 저희는 이런 콘셉트와 캐릭터로 계속 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수위 쎄서 불편하네요 비난에 이희은 사장이 보인 반응

이어 “보기 안 좋다, 콘셉트가 과해 불편하다는 분들은 떠나주시고 우리 콘셉트에 맞는 아이디어가 있다면 나눔과 조언, 훈수를, 우리가 타인에게 피해를 준다면 따끔하게 충고와 질타를 달라”고 말했다.

수위 쎄서 불편하네요 비난에 이희은 사장이 보인 반응

아울러 “우리가 노는 것이 귀엽고 재미있고 웃기다면 그저 즐겨주고, 웃어주고, 놀려주고, 같이 재미있게 놀아달라”고 당부했다.

수위 쎄서 불편하네요 비난에 이희은 사장이 보인 반응 수위 쎄서 불편하네요 비난에 이희은 사장이 보인 반응

또한 “유튜브에 업로드 하지 못하는, 수위 높은 성인컨텐츠, 미공개 백스테이지 영상, B컷 사진등은 멤버미에 올라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채널 ‘[주]리히이희은’에는 모델들이 란제리나 비키니를 입고 찍어 다소 수위 높은 영상들이 많이 올라와 있다.

수위 쎄서 불편하네요 비난에 이희은 사장이 보인 반응

평소 이희은 씨는 일부 누리꾼들로부터 콘텐츠의 수위가 너무 선정적이라는 질타를 받아왔고, 그에 대한 답을 유튜브 공지를 통해 올린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이희은 유튜브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