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생 여캠이 작년에 ‘별풍선’으로 벌었다는 연봉

2020년 2월 19일

2019년 역시 유튜브, 아프리카TV 등 개인 방송을 하는 크리에이터들이 강세를 보인 한해였다.

2000년생 여캠이 작년에 '별풍선'으로 벌었다는 연봉

지난해 두각을 드러낸 크리에이터들이 상당하지만 최근 2000년생 어린 여성 크리에이터 한 명이 주목을 받고 있다.

2000년생 여캠이 작년에 '별풍선'으로 벌었다는 연봉

이 크리에이터는 올 한해 ‘별풍선’으로만 무려 2억원에 가까은 수익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처음 아프리카TV로 데뷔한 BJ 짜미가 그 주인공이다.

2000년생 여캠이 작년에 '별풍선'으로 벌었다는 연봉 2000년생 여캠이 작년에 '별풍선'으로 벌었다는 연봉

BJ 짜미는 2000년생으로 지난해 데뷔한 20세 BJ다.

그는 방송을 시작할 당시 ‘탈고딩’이라는 제목으로 풋풋한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을 끌어모았고, 이후에는 섹시한 코스튬 등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며 팬층을 더욱 두텁게 만들었다.

2000년생 여캠이 작년에 '별풍선'으로 벌었다는 연봉

게임, 먹방, 춤방 등 다양한 콘텐츠 소화 능력을 갖춘 짜미를 찾는 시청자들은 더욱 많아졌고, 자연스럽게 별풍선도 늘어났다.

그 결과 짜미는 올해 받은 별풍선만 무려 213만개에 달한다. 현금으로 환산하면 2억이 넘는 금액이다.

2000년생 여캠이 작년에 '별풍선'으로 벌었다는 연봉

짜미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 나이에 벌써 2억이라니” “너무 부럽다” “신입인데 2억이라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아프리카TV 짜미 방송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