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자확인 ‘올타임’ 레전드 사건 (+캡쳐)

2020년 2월 28일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를 후끈 달아오르게 한 ‘친자확인’ 사연이 최근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4년 7월 네이버 지식인에는 “남편이 친자확인을 하려고 하는데 어떡하죠”라는 한 여성의 질문글이 올라왔다.

여성 A 씨는 “며칠 전 학생 때 애인 관계였던 친구를 동창회에서 만나 술기운에 딱 한번 관계를 맺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A 씨의 남편은 이 사실을 알아냈고, 22개월된 아이의 친자확인 검사를 진행하겠다고 A 씨에게 말했다.

A 씨는 이를 걱정하며 “제가 남편 동생과 관계 맺은 적도 있어서 아이가 남편 동생 애일 수도 있어요”라는 충격적인 말까지 했다.

\

이어 그는 “남편 동생의 아이일 경우 같은 핏줄이니 친자확인이 안 걸릴 수 있느냐”고 물으며 “만약 걸릴 시 이혼하게 될 수도 있는데 친자확인은 명예훼손으로 고소가 가능하느냐”고 덧붙였다.

A 씨의 사연에 누리꾼들은 분노하며 “생각없는 여자다” “남자는 빨리 탈출하길 바란다” “아이가 불쌍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