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N번방 가해자들이 국민들한테 보복하려고 준비중인 것

2020년 3월 23일

N번방 사건의 가해자들이 이를 문제 삼는 누리꾼들을 ‘타깃’으로 잡았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N번방 인스타스토리 태그’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을 쓴 누리꾼은 ” 처벌, 공개소환 등 해시태그를 써서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리신 분들 모두 계정 비공개로 돌려라. 해시태그 타고 들어가면 스토리도 볼 수 있는데 가해자들이 계정 캡처해서 얼굴 사진 터는 방 만들었다”고 전했다.

N번방 가해자들이 해당 해시태그를 눌러 ‘공개 상태’인 인스타그램 이용자의 사진을 유포한다는 것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신상 전부 공개해야하는 이유다” “진짜 인성 쓰레기들”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어쩌면 N번방 가해자들의 이러한 행태는 당연할 수도 있다.

N번방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힌 ‘박사’ 조 모 씨부터 반성하는 태도가 하나도 없었기 때문.

그는 지난 1월 19일 SBS ‘궁금한 이야기 Y’ 제작진과 대화를 하며 제작진을 직접적으로 협박했다.

“죄책감을 안 느끼냐”는 질문에 조 모 씨는 “제가 사이코패스도 아니고 죄책감이 있다”고 말하며 “PD님이라면 얼마를 주면 사람을 총으로 쏘겠냐. 나는 주어지는 이익만 있으면 과감히 쏜다”고 말했다.

이어 “나와 관련한 내용이 방송되면 SBS에 한 여성이 가서 투신을 하든 분신을 할 것이다. 어떻게든 사고가 일어날 것이라고 인지시켰고, 캡처해서 증거로 남기겠다”고 제작진을 협박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KBS 뉴스, SBS ‘궁금한 이야기 Y’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