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번방 박사 조주빈 동창이 폭로한 충격적인 사실

2020년 3월 24일

텔레그램 N번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 등 여성에 대한 성착취물을 제작 및 유통한 ‘박사’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SBS 8뉴스는 경찰의 신상 발표 하루 전 먼저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했다.

SBS는 “이번 사건이 청소년 대상 잔혹한 성범죄인 동시에 피해자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남긴 중대한 범죄라고 판단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은 인천 소재 한 전문대를 지난 2018년 졸업했고, 재학 당시 학교 학보사(대학신문사)에서 편집국장으로 활동했다.

학보사 활동 당시 그가 쓴 칼럼 등 자료도 공개됐다.

조주빈의 신상이 공개되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그의 과거 사진이 올라오고 있다.

고등학교 졸업 사진부터 그가 봉사 활동을 하던 사진까지 모두 퍼진 상태.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그의 이메일 주소를 적용해 그가 가입했던 커뮤니티까지 공개된 상태다.

가입을 해야만 이메일 주소 기록이 남아있는 커뮤니티 특성을 이용해 누리꾼들은 조주빈이 ‘일간베스트’ 회원이었다는 사실도 발견해냈다.

하지만 일각에서 그가 일베가 아니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자 그의 동창이라는 한 누리꾼이 직접 인증글을 올렸다.

이 가운데 조주빈의 동창이었다는 한 누리꾼이 직접 인증글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누리꾼은 조주빈의 졸업사진을 올리며 “조주빈과 같은 고등학교를 나왔다. 일단 조주빈은 일베가 맞다”고 밝혔다.

이어 “반에 조용하게 지내는 애들한테 같이 일베하는 애들끼리 찾아가서 ‘야 너 김대중 노무현 XXX 해봐’ ‘말 못하면 좌X 홍어 빨갱이’ 라는 말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랬던 애가 대학교 가서 갑자기 진보로 변했다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