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다시 터진 휘성 에이미 ‘프로포폴’ 폭로 사건의 진짜 내용

2020년 3월 26일
						
						

가수 휘성이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를 받아 수사 중인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과거 가수 에이미가 한 폭로가 재조명되고 있다.

26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으로 투약했다는 진술과 물증을 확보에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휘성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휘성이 프로포폴 논란에 휩싸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 2011년부터 2013년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와 종로 신경정신과 등지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은 바 있다.

그러나 당시 휘성은 “허리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었다. 빨리 치료하는 과정에서 극소량이 들어갔는데 거기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지난해 4월에는 가수 에이미가 SNS에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다”고 말했다. A 씨는 휘성을 지칭한 것이었다.

에이미는 “A 씨는 입막음을 하기 위해 성폭행 및 불법 촬영을 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휘성 측은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