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범’ 김재중이 과거에 쳤던 만우절 장난 수준

2020년 4월 1일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만우절 장난’을 친 김재중은 과거에도 도 넘은 만우절 장난을 친 적이 있었다.

'상습범' 김재중이 과거에 쳤던 만우절 장난 수준

앞서 김재중은 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글을 남겼다.

글을 올린 지 약 1시간이 지난 후 그는 “경각심을 일깨워주려고 만우절 장난을 쳤다. 받을 처벌을 달게 받겠다”고 고백했다.

'상습범' 김재중이 과거에 쳤던 만우절 장난 수준

만우절이어도 ‘코로나19’를 가지고 장난을 쳤다는 것에 누리꾼들은 분노하고 있다.

하지만 김재중은 전력이 있었다.

'상습범' 김재중이 과거에 쳤던 만우절 장난 수준

지난 2017년 4월 1일 대만에서 콘서트를 한 김재중은 앙코르 타임에 무대에서 쓰러졌다.

이때 공연이 중단됐고, 경호원들이 무대에 올라와 긴박한 상황이 펼쳐졌다. 콘서트 장에 있던 팬들도 갑자기 김재중이 쓰러지자 웅성이기 시작했다.

'상습범' 김재중이 과거에 쳤던 만우절 장난 수준

하지만 이 역시 만우절 장난이었다.

김재중이 쓰러진 뒤 음악이 다시 시작됐고 김재중은 멀쩡히 일어나 공연을 이어갔다.

'상습범' 김재중이 과거에 쳤던 만우절 장난 수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상습범이었네” “이제 팬질 안합니다” “진짜 팬들 생각 안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김재중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