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 돌아다니는 사람들 때문에 분노한 군인이 쓴 글

2020년 4월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코로나19로 부대 밖을 나가지 못해 힘들다는 군인 A씨의 사연이 올라와 이슈가 되고있다.

밖에 돌아다니는 사람들 때문에 분노한 군인이 쓴 글

A씨는 “나라를 지키는 군인들은 무려 6주간 강제로 통제당하고 있다. 한강, 여의도를 돌아다니시는 분들을 보면 이제 화가 날 것만 같다”고 말했다.

밖에 돌아다니는 사람들 때문에 분노한 군인이 쓴 글

덧붙여 “부대에서 근무하고 있는 병사와 간부 모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밖에 돌아다니는 사람들 때문에 분노한 군인이 쓴 글

지난 2월 22일 전체 장병의 휴가,외출,외박,면허가 전면 통제됐다.

군인들의 피로감과 스트레스가 극심해지는 가운데 출타 제한 조치 해제는 아직 묘연하다.

밖에 돌아다니는 사람들 때문에 분노한 군인이 쓴 글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지난 3일 전군지휘관회의에서 전 장병의 출타 제한 조치를 당분간 유지할 것이라 밝혔다. 국방부 자체 기준을 통해 격리하고 있는 장병은 총 1,770여 명이다.

밖에 돌아다니는 사람들 때문에 분노한 군인이 쓴 글

군인들의 고통뿐 아니라 사랑하는 이를 군대로 보낸 가족들과 연인들 또한 속이 타들어가 누리꾼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대한민국 육군 공식 홈페이지,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