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국 PD가 자기 강아지 발로 차려고 하자 강형욱이 보였던 반응

2020년 4월 9일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과거 자신의 강아지를 발로 차려고 했던 PD에게 한 행동이 재조명되고 있다.

방송국 PD가 자기 강아지 발로 차려고 하자 강형욱이 보였던 반응

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과거 강형욱 훈련사가 반려견 다올이에게 발길질을 하는 방송국 PD 멱살을 잡은 사연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지난 2018년 12월 12일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올라온 것이다.

영상 제목은 ‘산책 시 시비 거는 사람 대처법’이다.

방송국 PD가 자기 강아지 발로 차려고 하자 강형욱이 보였던 반응

이날 강형욱은 몇 년 전 인터뷰 촬영 중 있었던 일에 대해 말했다. 그는 “보통 촬영을 오면 여러 명의 스태프가 온다”며 “그때마다 반려견들에게 신경을 쓴다. 사람들도 많고 막 만지려고 하니까”라고 밝혔다.

방송국 PD가 자기 강아지 발로 차려고 하자 강형욱이 보였던 반응

이어 “우리 첼시가 어깨랑 목이 아픈데 사람들은 그걸 모른다. 모르는 강아지를 들면 안 된다. 완전 매너 없는 거다”라며 “그날은 첼시랑 바로, 다올이가 있었다. 문을 열어드리니 한사람 한사람 들어오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근데 어떤 사람이 문을 열고 들어오면서 발길질을 했다. 알고 보니 그 사람이 PD더라”며 “너무 화가 나서 멱살을 잡았다. 촬영팀 철수하라는 얘기도 오갔다. 그때를 생각하면 아직도”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방송국 PD가 자기 강아지 발로 차려고 하자 강형욱이 보였던 반응

끝으로 “가끔 이런 생각을 한다. 그 사람을 다른 곳에서 만나면 어떻게 해야 되는지”라며 “그 이후 우리 집에 촬영 오는 스태프들에게 명확한 규칙을 그어놨다. 그런 일이 있었다”며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강형욱의 보듬TV’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