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가 생방송 중 오열’ 너무 심각한 현재 미국 상황

2020년 4월 9일

코로나19의 위험이 갈수록 심해지는 미국의 상황은 생각보다 심각했다.

'앵커가 생방송 중 오열' 너무 심각한 현재 미국 상황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남편을 잃은 한 아내의 사연이 CNN 생방송을 진행하던 앵커를 눈물짓게 했다.

지난 3일(현지시간) CNN은코로나19로 사망한 40대 뉴욕 남성의 아내와 이원 생중계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남편을 떠나보내고 상심이 컸던 탓에 어렵사리 말문을 연 아내는 코로나19에 감염돼 병원에서 사투를 벌이던 남편이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앵커가 생방송 중 오열' 너무 심각한 현재 미국 상황

사망한 남성은 20년 넘게 뉴욕 퀸스의 한 고등학교에서 농구부 코치로 일했다.

슬하에는 3자녀가 있었고 매일 아침 아이들과 아내에게 사랑 표현을 할 정도로 자상한 남자였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가 미국을 덮치면서 이들 가족의 상황도 어려워졌다.

'앵커가 생방송 중 오열' 너무 심각한 현재 미국 상황

남성은 지난달 17일 처음 감염 증세를 보였고, 지난 주말 중환자실로 옮겨졌지만 끝내 세상을 떠났다.

갑작스럽게 남편을 잃고 졸지에 어린 세 자녀를 홀로 키워야 할 처지에 놓인 아내의 사연에 진행자로 나선 CNN 앵커 에린 버넷도 함께 눈물을 흘렸다.

남성의 장례식 역시 감동적이었다.

'앵커가 생방송 중 오열' 너무 심각한 현재 미국 상황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이 활발해지자 가족과 이웃, 동료들은 자동차를 끌고 나와 행진을 하며 애도를 표했다. 장례에 참여한 차량만 131대였다.

참담한 상황에 목이 멘 앵커는 “우리 시청자들도 남편에 대한 당신의 사랑을…”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고, 이를 지켜보던 아내 역시 북받치는 슬픔에 함께 울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CNN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