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한테 폭.행 당했던 서세원 딸 서동주가 최근 한 말

2020년 4월 16일

방송인 서정희의 딸이자 변호사인 서동주가 연애와 관련된 고민에 대해 이야기했다.

아빠한테 폭.행 당했던 서세원 딸 서동주가 최근 한 말

지난 2월 17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서동주가 게스트로 출연해 이수근과 서장훈에게 고민 상담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아빠한테 폭.행 당했던 서세원 딸 서동주가 최근 한 말

이날 서동주는 “사실 커리어는 되게 잘 풀리고 있는데 연애가 문제”라며 “예전에는 좀 길게 잘 만났던 것 같은데 지금은 자꾸 치고 빠지게 되는 것 같다”라고 고민을 토로했다.

서동주는 “나이가 들었으니깐 지금은 3년 사귀면 마흔이 넘는다”라며 “그래서 더 빨리 만나려고 했던게 많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만나고 있고 항상 만나고 있다. 늘 누구를 만나고 있다”라고 현재도 연애 중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아빠한테 폭.행 당했던 서세원 딸 서동주가 최근 한 말

이러한 서동주에게 이수근과 서장훈은 이상형을 물었고, 서동주는 “다정다감한 사람을 제가 좋아한다. 아빠가 되게 불 같았다”라며 “그거랑 정반대되는 다정다감한 사람을 만나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아버지 서세원에 대해서도 간접 언급했다.

이에 서장훈은 “희한하게 아빠 성격이 너무 싫어서 저런 스타일은 진짜 피해야겠다고 했는데 꼭 걸리면 아빠 같은 사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아빠한테 폭.행 당했던 서세원 딸 서동주가 최근 한 말 아빠한테 폭.행 당했던 서세원 딸 서동주가 최근 한 말

이수근과 서장훈은 이후 서동주에게 “김영철이 다정다감하다”라며 방송인 김영철을 연애 상대로 추천했지만, 서동주는 “너무 아빠 닮았다”라고 말하며 이를 거부해 폭소케 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