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따 강훈이 오늘 얼굴 공개되면서 실제 보인 태도

2020년 4월 17일

텔레그램 N번방에서 조주빈의 오른팔로 활동했던 부따 강훈이 포토라인에 섰다.

부따 강훈이 오늘 얼굴 공개되면서 실제 보인 태도

강훈은 17일 오전 8시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마스크를 벗고 취재진 앞에 섰다.

그는 “죄송하다. 진심으로 사죄드리고 죄송하다”라는 말만 남긴 채 호송차량에 올랐다.

부따 강훈이 오늘 얼굴 공개되면서 실제 보인 태도

지속적으로 무표정으로 바닥을 응시하며 “혐의를 인정하느냐” “미성년자로서 첫 신상 공개 대상인데 부당하다고 생각하느냐” “조주빈의 지시대로 움직였느냐”라는 질문에는 묵묵부답의 태도를 일관했다.

강훈은 텔레그램에서 ‘부따’라는 대화명을 쓰며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의 참여자를 모집 및 관리하고 범죄수익금을 조주빈에게 전달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부따 강훈이 오늘 얼굴 공개되면서 실제 보인 태도

강훈은 아파트 복도 소화전에 현금을 넣어두면, 다른 공범이 돈을 가져가는 이른바 ‘던지기’ 수법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6일 오전 10시께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상훈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부따 강훈이 오늘 얼굴 공개되면서 실제 보인 태도

경찰은 “강훈이 조주빈의 주요 공범으로 박사방 참여자를 모집하고 성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데 적극 가담했고 구속영장이 발부되는 등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며 신상공개 결정의 이유를 설명했다.

또 “범죄수법이 치밀하고 계획적이며 아동·청소년을 포함한 다수의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야기하는 등 범죄가 중하다”고 판단했다.

부따 강훈이 오늘 얼굴 공개되면서 실제 보인 태도

그러나 강훈은 이를 받아들이지 못해 서울행정법원에 신상공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공공의 정보에 관한 이익이 신청인의 명예, 미성년자인 신청인의 장래 등 사익에 비해 압도적으로 우월하다”며 “공공의 이익을 충족시키기 위한 신상공개가 수사기관의 권한남용이라고 볼 수는 없다”면서 기각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YTN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