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색깔로 네일” 욕 먹은 조권이 보인 반응

2020년 4월 17일

가수 조권이 특정정당을 연상케하는 파란색으로 ‘네일’을 했다는 비난을 받자 직접 입을 열었다.

민주당 색깔로 네일 욕 먹은 조권이 보인 반응

조권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파란색 네일을 받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네번째 손가락과 새끼손가락에 파란색 매니큐어를 칠한 상태였다.

민주당 색깔로 네일 욕 먹은 조권이 보인 반응

조권은 앞서 사전투표일 파란색 옷을 입고 파란색 네일을 한 채 ‘투표 인증’을 해 화제를 모았다.

그가 특정 정당을 대놓고 지지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나왔다.

민주당 색깔로 네일 욕 먹은 조권이 보인 반응

논란이 불거지자 조권은 이날 “요즘 나의 네일이 핫하군.. 전역하고 여행도 못 가고, 뭔가 새로운 기분 전환이 필요했음. 그래서 짧은 머리지만 헤어컬러와 태어나 처음으로 젤(네일)이란 걸 해봄”이라는 글을 남겼다.

민주당 색깔로 네일 욕 먹은 조권이 보인 반응

그러면서 “근데 사람들이 문지방에 찌었냐고 물어봐서 멍네일이됨… 아니 근데 해보니 좋음. 한지 한 달이 다 돼감. 그래서 나는 다음색 고민 중. 메니큐어 하지 말란 법은 없잖아?”라는 생각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조권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