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억 있었다” 방송에서 갑자기 공개된 박명수 통장잔고

2020년 4월 21일

장성규와 인교진이 방송에서 박명수의 통장 잔고를 폭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XX억 있었다 방송에서 갑자기 공개된 박명수 통장잔고 XX억 있었다 방송에서 갑자기 공개된 박명수 통장잔고

지난 3월 방송된 MBC ‘끼리끼리’에서는 이사 잔금으로 갑자기 멤버들에게 돈을 빌리게 된 장성규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쉬는시간을 이용해 낮잠을 자던 장성규는 갑자기 일어나 “이사하는데 잔금이 없어서 아내가 집에 못 들어가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XX억 있었다 방송에서 갑자기 공개된 박명수 통장잔고 XX억 있었다 방송에서 갑자기 공개된 박명수 통장잔고

하지만 당시 OTP 카드가 없어 하루 한도 이체 3000만원을 모두 사용한 뒤였기에 더 이상 출금이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이에 장성규는 멤버들에게 돌아가며 4000만원이 있는지 물으며 도움을 요청했다.

XX억 있었다 방송에서 갑자기 공개된 박명수 통장잔고

박명수는 여러 번 입금 과정을 반복해서 보내주려 했지만 그 역시 OTP 카드가 없어 어려움을 겪었다. 그때 이용진이 “저 된다. 지금 제가 해드리겠다”고 장성규를 도왔다.

이용진은 돈을 빌려주면서도 “한 시간 안에 해결해 달라. 가슴이 너무 뛴다”고 말했고, 장성규는 “용진아 너무 고맙다. 너무 미안하고”라면서도 ‘용진아 그동안 즐거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장소를 이동해 녹화가 재개됐다.

XX억 있었다 방송에서 갑자기 공개된 박명수 통장잔고 XX억 있었다 방송에서 갑자기 공개된 박명수 통장잔고

장성규는 쉬는 시간 있었던 상황을 언급하며 “명수형이 500만원은 해 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는데 잔고가 40억이 있더라”고 폭로했다. 이를 들은 인교진도”“진짜 40억. 깜짝 놀랐다”고 합세하자, 박명수는 “전화기 가져와봐 보여줄게”라고 발끈하며 크게 당황했다.

한편 장성규는 12시 이후 바로 이용진에게 4000만원을 갚은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MBC 끼리끼리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