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이 위근우 기자와 SNS에서 싸운 후 커뮤니티 반응 (+캡쳐)

2020년 4월 22일

슈퍼주니어 김희철이 故 설리, 구하라를 언급한 위근우 기자를 저격하며 울분을 토했다.

김희철이 위근우 기자와 SNS에서 싸운 후 커뮤니티 반응 (+캡쳐)

김희철은 최근 JTBC 예능 ’77억의 사랑’에서 故구하라, 설리가 떠난 뒤에도 “남자들은 성희롱으로 두 친구들에게 모욕적인 말을 하고 여자들은 ‘여자 망신’이라고 모욕적인 말을 하는데 서로 탓하면서 비난한다” 고 말했다.

김희철이 위근우 기자와 SNS에서 싸운 후 커뮤니티 반응 (+캡쳐)

방송 후 위근우 기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적으로 친한 두 동료를 잃은 김희철의 분노를 감히 이해할 수는 없을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남성 악플러 뿐만 아니라 여성도 있었고 이를 성별간 갈등 문제로 치환해 둘 다 잘못이라는 건 엇나간 판단”이라고 김희철의 발언을 지적했다.

김희철이 위근우 기자와 SNS에서 싸운 후 커뮤니티 반응 (+캡쳐)

그는  “여성 연예인에 가해지는 여성혐오에 대해 목소리를 내서 저항한 고인이 과연 ‘성별 간 갈등’이라는 프레임에 동의할지 나는 잘 모르겠다”라고도 덧붙였다.

이 글을 본 김희철은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김희철이 위근우 기자와 SNS에서 싸운 후 커뮤니티 반응 (+캡쳐)

또한 디시인사이드 마이너 갤러리에 인증 사진과 함께 게시글을 올리기도 했다.

김희철이 위근우 기자와 SNS에서 싸운 후 커뮤니티 반응 (+캡쳐)

그는 “글을 읽으며 어이가 없었고, 이번만큼은 참아선 안된다고 생각해 답글을 달았다”라 말하면서, “개인적으로 변호사님 통해 선처없이 처벌” 예정이라 덧붙였다.

김희철이 위근우 기자와 SNS에서 싸운 후 커뮤니티 반응 (+캡쳐)

게시글을 본 네티즌들은 “역시 우주대스타”,  “형님 응원합니다”, “선처는 없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김희철이 위근우 기자와 SNS에서 싸운 후 커뮤니티 반응 (+캡쳐)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JTBC 77억의 사랑 방송화면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