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에게 욕 먹은 위근우 기자 소름돋는 과거

2020년 4월 22일

위근우 기자가 김희철이 설리와 구하라를 언급한 것을 공개적으로 문제 삼아 논란이 되고 있다.

김희철에게 욕 먹은 위근우 기자 소름돋는 과거

김희철은 20일 JTBC ’77억의 사랑’에서 설리와 구하라의 사례로 악플의 문제를 언급하며 “요즘은 성별을 갈라 싸운다. 남자들은 성희롱으로 두 친구들에게 모욕적인 말을 하고 여자들은 ‘여자 망신’이라고 모욕적인 말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들을 겪고 가장 화났던 점은 이랬던 그들이 서로를 탓하면서 비난을 하더라. 탓할 곳을 찾아 서로 물어 뜯더니 슬퍼서 추모를 할 것이라고 했다.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김희철에게 욕 먹은 위근우 기자 소름돋는 과거

방송을 본 위근우 기자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적으로 친했던 두 동료를 잃은 김희철의 분노를 내가 감히 이해할 수는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에게 있어 ‘젠더갈등'(따옴표를 쓰는 이유는 내가 젠더갈등, 성별 간 갈등이란 개념에 동의하지 않아서다)의 혼란 속에서 나온 혐오 발언들로 두 동료가 힘들어 했다고 느껴진다면 페미니즘의 당위 문제는 부차적으로 느껴질수도 있을 터”라는 글을 게재했다.

김희철에게 욕 먹은 위근우 기자 소름돋는 과거

또 “남성 악플러 여성 악플러 둘 다 잘못한 것은 맞지만 그 근거로부터 ‘성별 간 갈등’에서도 남녀 둘 다 잘못이라는 결론을 이끌어낸 것은 논리적 비약이다. 이러한 논리가 정당화되려면 고인에 대한 여성 악플이 이런 ‘젠더갈등’으로부터 비롯된 것이라는 내적 연관이 제시되어야 한다”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김희철은 직접 위 기자의 게시글을 찾아가 댓글을 남겼다.

김희철에게 욕 먹은 위근우 기자 소름돋는 과거

김희철은 “아저씨 악플러나, 범죄자가 ‘남자냐 여자냐’ 이게 중요하냐”며 “성별을 떠나 범죄 저지르면 그냥 범죄자다”라고 말하면서 “나도, 그들과 친했던 동료들은 아직도 먹먹하고 속상해서 두 친구 이름을 함부로 못 꺼내고 조심히 언급을 하는데 아저씨는 뭔데 고인 이용해 이딴 글을 쓰는거냐”고 항의했다.

위근우 기자는 과거부터 여러 SNS 발언으로 논란이 된 인물이다.

김희철에게 욕 먹은 위근우 기자 소름돋는 과거

그는 박진성 시인 등 성폭력 무고죄 피해자에 대해 “성적 착취와 학대, 정신적 괴롭힘이 상당히 드러난 상황에서도 침묵하고 법정에서 무혐의가 나왔다”는 식으로 비난한 바 있다.

김희철에게 욕 먹은 위근우 기자 소름돋는 과거

아울러 워마드의 성체 훼손 사건 이후에 위근우 기자는 일베에서 성모마리아를 모욕했던 사진을 올리며 ‘일베가 했으니 워마드도 해도 된다’는 것처럼 논리를 내세워 빈축을 사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