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게스트인데..” 공효진 건물 논란 터진 후 삼시세끼 상황

2020년 4월 22일

5년 만에 시청자들 곁으로 찾아오는 ‘삼시세끼 어촌편5’의 방송일이 다가오는 5월 1일로 확정됐다.

첫 게스트인데.. 공효진 건물 논란 터진 후 삼시세끼 상황

tvN ‘삼시세끼 어촌편5’ 측은 지난 20일부터 짧은 영상을 하나씩 공개하면서 화려하게 귀환을 알렸다.

첫 게스트인데.. 공효진 건물 논란 터진 후 삼시세끼 상황

관계자 측의 말에 따르면, 첫 게스트는 배우 공효진인 것으로 밝혀졌다.

첫 게스트인데.. 공효진 건물 논란 터진 후 삼시세끼 상황

차승원과 유해진, 손호준(일명 차유손)과 공효진의 어촌 생활에 관심이 모이고 있는 가운데, 일부 네티즌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최근 MBC ‘PD수첩’에서 공효진의 이름이 거론됐기 때문이다.

첫 게스트인데.. 공효진 건물 논란 터진 후 삼시세끼 상황

‘PD수첩’ 측은 “공효진은 당시 37억원이었던 건물을 매입하기 위해 26억원을 대출받았으며, 여기에 상가보증금 3억과 자기자본 8억을 보탰다. 이후 23억원 이상의 매매차익을 남긴 후 팔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서울 마포구 소재의 63억 원의 건물도 구입했는데 이때에도 50억원을 대출받았으며 현재 건물의 가치는 135억원”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공효진의 투자 성공 방법은 당시에 화제를 모았고,   ‘빌딩 투자는 공격적으로’라는 말이 거론되기도 했다.

첫 게스트인데.. 공효진 건물 논란 터진 후 삼시세끼 상황

이처럼 몇몇 연예인들이 제도의 허점을 이용해 건물의 가치를 올리는 사이 기존 임차인들이 삶의 터전을 잃기도 했다.

PD수첩에서는 “취재한 연예인 측 대부분이 문제가 될 줄 몰랐다”고 말했으며, 덧붙여 “돈이 돈을 버는 세상보다 열심히 일한 사람이 소외받지 않는 세상이 되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첫 게스트인데.. 공효진 건물 논란 터진 후 삼시세끼 상황

네티즌들은 “이번 삼시세끼에 게스트로 나온다는데 편집되는 거 아니냐”고 목소리를 내는가 하면, “그래도 방송은 재밌던데”, “기대된다”는 반응 역시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공효진 SNS, tvn 공식 유튜브, 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