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강승현 학폭설 부인하자 폭로자가 보인 반응

2020년 4월 23일

모델 겸 배우 강승현의 학교폭력 폭로가 나왔다.

모델 강승현 학폭설 부인하자 폭로자가 보인 반응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이 강승현으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강승현의 동창이라 밝혔으며, “며칠 전 김유진PD에 대한 학폭 폭로 글을 보고 피해자들만 고통받는 현실이 조금이나마 바뀌었으면 싶은 마음”이라며 글을 올렸다고 했다.

모델 강승현 학폭설 부인하자 폭로자가 보인 반응

또한 글쓴이는 “당시 나에게 가해졌던 폭언이나 폭행, 가해자들의 표정과 얼굴을 지금도 기억한다”“만약 허위사실 유포나 사실적시 명예훼손 등으로 협박한다면 증거를 추가로 올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강승현 소속사 측은 “학교 폭력 관련 억측은 허위사실임을 명확히 밝힌다”는 입장을 전했으며, “악의성 짙은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는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모델 강승현 학폭설 부인하자 폭로자가 보인 반응

글쓴이 역시 “이럴 줄 알았다”며 추가 반박에 나서기 시작했다.

이후에는 자신의 말대로 강승현과 같은 중학교를 졸업함을 증명하는 졸업장, 졸업 앨범 사진, 친구와의 카톡 내용 등을 추가적으로 공개했다.

모델 강승현 학폭설 부인하자 폭로자가 보인 반응

글쓴이는 “어차피 나는 법조계에서 일하고 있기 때문에 대응은 다 준비해 놨다. 그런데 이 억울함은 어떻게 해야 하냐”며 심정을 토로했고, “법대로 차차 진행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여전히 강승현의 학폭설을 두고 양측이 상반된 입장을 보이는 가운데, 소속사 측은 22일 이후로 추가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황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강승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