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불법 투약 논란터졌던 이부진 근황

2020년 4월 23일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무혐의로 결론지으면서, 사건이 약 1년 만에 내사종결됐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논란터졌던 이부진 근황

이부진 사장의 투약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진료기록부를 찾을 수 없었다는 게 바로 그 이유였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논란터졌던 이부진 근황

23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부진 사장이 지난 2016년 해당 병원에서 총 6차례 일반 미용시술을 받으며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은 사실이나 오남용이나 불법투약에 해당한다는 증거를 찾는 데 실패했다고 밝혔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논란터졌던 이부진 근황

수사 과정에서 병원 압수수색만 4차례 가까이 진행됐지만, 이부진 사장의 치료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서류는 찾을 수 없었다.

2016년 한 해 동안 해당 병원에서 프로포폴을 투약받은 환자들 중, 이부진 사장을 포함한 4명의 투약량 기록이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논란터졌던 이부진 근황

병원 측은 분실을 주장했으나, 경찰은 서류 은닉 및 파기 가능성을 고려했지만 혐의를 밝혀낼 순 없었다.

당시에 작성된 마약류관리대장은 보존 기간이 지나 이미 폐기되어 병원 측의 진술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는 게 경찰의 주장이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논란터졌던 이부진 근황

이부진 사장에 관한 내사는 종결됐지만, 별도로 해당 병원장은 의료법위반 혐의를 적용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로 송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프로포폴 불법 투약 논란터졌던 이부진 근황

경찰은 이에 관해서 “피의사실 공표에 해당돼 구체적 혐의는 밝힐 수 없다”는 것이 결론이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