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법정에 도착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취재진에게 한 행동

2020년 4월 27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헬기 사격을 주장한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오늘 오후 2시에 진행되는 재판을 받는다.

광주법정에 도착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취재진에게 한 행동

이는 지난 해 3월 광주 법정에 출석한 이후 약 1년만이며, 부인 이순자 씨가 전두환 전 대통령과 동행했다.

광주법정에 도착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취재진에게 한 행동

전두환 전 대통령은 작년에 한차례 재판에 출석한 이후 지금까지 건강상의 이유로 사유서를 제출하고 불출석했으나, 최근 재판부는 6일에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그의 재판 불출석 허가를 취소했다.

이에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은 출석 의사를 밝히고 부인 이순자씨를 신뢰관계인 자격으로 법정에 동석할 수 있게 해달라고 재판부에 신청했다.

광주법정에 도착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취재진에게 한 행동

광주법정 앞에 도착한 전두환 전 대통령은 “사죄할 생각은 없느냐”, “왜 반성하지 않는 거냐”는 질문들에 묵묵부답이었다.

지난 해 한 취재진이 경호원의 제지를 무릅쓰고 “발포 명령 부인하십니까”라고 묻자 “왜 이래”라며 신경질적으로 소리친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광주법정에 도착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취재진에게 한 행동

현재 경찰은 인간통제선을 만들어 법정동 정체를 둘러쌌으며, 혹시 모를 불상사를 대비해 경호를 강화한 상태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에 관한 재판은 27일 오후 2시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형사8단독 김정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광주법정에 도착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취재진에게 한 행동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