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에서 중국인들 대화 엿들은 사람이 폭로한 내용

2020년 4월 28일

코로나19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인천국제공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중국인들 목격담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인천공항에서 중국인들 대화 엿들은 사람이 폭로한 내용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천공항 후기”라며 한 누리꾼이 작성한 글이 올라왔다.

인천공항에서 중국인들 대화 엿들은 사람이 폭로한 내용

이 내용을 올린 글쓴이는 “이 시국에 야밤에 인천공항 역관이 달랑 혼자서 피곤한 얼굴로 체크함”이라며 “중국인들 많은 건대, 대림, 구로로 가는 버스에 줄 엄청 많음 다른 곳 2~3배”라고 말했다.

인천공항에서 중국인들 대화 엿들은 사람이 폭로한 내용

그는 “중국인들 몇 명은 콜록콜록 거리고 자빠졌음. 마스크 안 쓴 놈들이 절반이고 그나마도 덥다고 마스크 벗어 재낌. 중국인 둘이서 얘기하는 거 들었는데 더 늦기 전에 한국 와서 다행이라고 함”이라고 했다.

인천공항에서 중국인들 대화 엿들은 사람이 폭로한 내용

그는 “다른 사람이 자기는 하마터면 못 들어올 뻔했다고 감기약 먹고 들어왔다는 소리 듣고 소름 돋음”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천공항에서 중국인들 대화 엿들은 사람이 폭로한 내용 인천공항에서 중국인들 대화 엿들은 사람이 폭로한 내용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