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 환자 죽어가는 장면 자기 브이로그에 올린 의사

2020년 4월 29일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에는 유튜버 ‘ER story[응급실 일인칭 브이로그]’가 게시한 심폐소생술 받다 사망한 환자 브이로그를 신고해줄 것을 요청하는 글이 올라왔다.

외상 환자 죽어가는 장면 자기 브이로그에 올린 의사

해당 영상은 지난 15일에 ‘외상 환자의 심폐소생술’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왔으며, 모자이크 처리를 했음에도 시청자들은 환자가 사망에 이르는 과정을 그대로 알 수 있었다.

실제로 영상의 치료 과정에서는 의료진이 기관삽관과 심폐소생술을 하는 모습, 환자의 체모가 드러나기도 했다.

외상 환자 죽어가는 장면 자기 브이로그에 올린 의사

심폐소생술을 계속 해도 환자의 맥박이 돌아오지 않자, 교수가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며  “익스파이어(expire·사망선고) 할게요”라고 말하는 것 역시 들렸다.

외상 환자 죽어가는 장면 자기 브이로그에 올린 의사

이 채널을 만들어 운영한 교수는 한 매체에  “원래는 돌발 상황이나 폭력성 있는 환자분 때문에 보디캠을 차고 다녔는데, 질병을 다루는 부분은 교육을 위해 영상으로 만든 것”이라며 해명했다.

이어 “영상 속 환자들께 죄송하다”며  “응급실 분위기나 응급의학과에 대한 학생들의 교육이 목적이었으며 금전적 이익을 위해 게시한 것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외상 환자 죽어가는 장면 자기 브이로그에 올린 의사

해당 영상을 본 한 누리꾼은 트위터에 “CPR 받다가 사망한 사람 영상도 있었는데 권리 침해로 영상 다 신고하고 왔다”는 폭로를 하기도 했다.

외상 환자 죽어가는 장면 자기 브이로그에 올린 의사

한편 해당 유튜버는 비판이 쏟아지자 영상을 내렸으며, 채널도 지운 상태이다.

외상 환자 죽어가는 장면 자기 브이로그에 올린 의사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ER story[응급실 일인칭 브이로그] 유튜브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