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주 동안 코로나 ‘4번’이나 걸렸다는 유명인

2020년 4월 29일

완치를 받았지만 다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4번’이나 나온 유명인이 팬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6주 동안 코로나 '4번'이나 걸렸다는 유명인

그 인물은 이탈리아 유벤투스에서 활약하고 있는 아르헨티나 축구선수 파울로 디발라다.

29일(현지시간) 영국 미러 보도에 따르면 디발라는 최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6주 동안 코로나 '4번'이나 걸렸다는 유명인

지난 3월 21일 여자친구와 함께 첫번째 양성을 받은 후 6주만에 4번째 양성 반응을 보인 것.

현재 디발라의 상태는 좀처럼 나아질 기미를 보이고 있지 않다.

6주 동안 코로나 '4번'이나 걸렸다는 유명인

스페인 프로그램 ‘엘 치링기토’에 따르면 디발라는 최초 판정 이래로 6주 동안 계속해서 검사를 진행했고 안타깝게도 또 양성이 나왔다.

6주 동안 코로나 '4번'이나 걸렸다는 유명인

디발라는 최근 자신의 SNS을 통해 “다행히도 우리는 더 나아졌다. 최근엔 어떠한 증상도 보이지 않고 있다”라고 밝힌 적이 있어 이번 양성 판정에 더 많은 팬들이 안타까워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디발라 인스타그램